양산출장안마.jpg

양산출장안마

​홈 바로가기

안녕하세요

양산 메카 출장 서비스 인사드립니다

오른쪽 상단에 핑크색 메뉴버튼에서

더 많은 정보를 확인하실수 있습니다

양산출장마사지.png

영업시간 : PM저녁 8:00 부터

             AM새벽 5:00 까지

저희 메카는 개인 프라이버시를

확실히 지켜드립니다

이제는 직접 걸어다니면서 찾지마세요

전화 한통이면 저희가 직접 방문하겠습니다

​체계적인 시스템과 프로그램으로

20대 고퀄리티 미모와 서비스로

보답해 드리겠습니다

모텔, 호텔, 원룸, 오피스텔, 자택 어디든 가능

저희 메카 출장마사지는 100%후불제로만

운영되며 예약금, 선입금, 보증금은

일체 받지 않습니다

먼저 입금을 유도하는 곳은

무조건 사기이니 그점 유의하시어

이용하시면 보다 안전할것 입니다

양산출장안마 양산출장마사지

양산출장 ​양산모텔출장 메카

양산출장안마.png

자주 듣는 질문

관리사 국적?

한국 관리사만 있습니다

서비스는 어떤게 있나요?

친절상담 해드립니다

외각 지역인데 가능?

어디든 불러만 주시면 30분안으로 됩니다​

날짜/시간 예약 가능?

네 당연하시고 더욱더 신경써 드립니다

혹시나 관리사가 마음에 들지 않으면?

돌려보내실수 있고 교체도 됩니다

그러지 않게 준비해드립니다

주의 사항

외상은 절대 NO NO!!

1개 방에서 여러분 있으신 경우

 이용하실수 없습니다

(1인당 호실 한분씩)

심하게 만취 되시고 의사소통이

불가능한 경우는 이용안되십니다

심한 욕설, 인신공격, 폭력적인 행동은

환불없이 바로 중지 시킵니다

사무실, 자동차에서는

이용 하실수 없습니다

양산출장안마.jpg

양산 가능한 곳은 전지역 다가능!!

30분안으로 도착할수 있도록 항시 배치하겠습니다
다방동 남부동 중부동 북부동 명곡동 신기동 북정동 산막동 호계동 교동 유산동 어곡동 용당동 삼호동 명동 주남동 소주동 주진동 평산동 덕계동 매곡동 물금읍 동면 원동면 상북면 하북면 중앙동 양주동 삼성동 강서동 서창동 석산리 남양산 양산신도시 증산

1. 양산 지명과 유래

 `양산(梁山)`이라는 지명을 사용하게 된 것은 조선 태종 13년(서기 1413년)이었다. 태종은 전국 단위의 행정구역 개편을 하면서 양산군(梁山郡)으로 명명하였다. 지난 2013년에는 지명 탄생 600주년 행사를 거창하게 치르며 다양한 기념사업을 실시한 바 있었다.

양산(梁山)은 경상남도 남동부에 위치하는 지역으로 665년(신라 문무왕 5년) 이곳에 삽량주(?良州)를 설치하였다. 이후 757년(경덕왕 16년)에 구주(九州)의 하나인 양주(良州)로 개편하였다. 940년(고려 태조 23년)에 양주(梁州)로 개칭했으며, 성종 때에는 방어사를 두었다. 1018년(현종 9)에 양주군으로 고쳤고, 충렬왕 때 잠시 밀성군에 폐합되었다가 곧 환원되었다.

1413년(태종 13)에 양산군이 되어 조선시대 동안 유지되었다. 의춘(宜春), 순정(順正) 등의 별호가 있었다. 1895년(고종 32년) 지방제도 개정으로 동래부 양산군이 되었고, 고종 건양 원년(서기1896년) 경상도를 경상남북도로 분리하면서 경상남도에 배속되었다. 광무10년(서기1906년) 좌이면, 대상면, 대화면 3개 면을 부산부와 김해군에 이속, 울산군 외남면, 웅상면 2개 면을 양산군에 편입하였다.

융희 4년(서기1910년) 외남면을 울산군으로 환속하였다. 일제시대인 1914년에 부산 좌이면 공창 및 북면 녹동ㆍ송정 등 3동과 언양 조일리가 양산군에 통합되었다. 1973년에 동래군 기장면ㆍ일광면ㆍ장안면ㆍ서생면ㆍ정관면ㆍ철마면 등 6개 면이 양산군에 통합되었다.

1979년에는 양산면이 읍으로 승격되었으며, 1980년 기장면이 읍으로 승격, 1983년 서생면이 울주군에 이속되었다. 1985년 장안면이 읍으로 승격하였다. 1986년 11월 동부출장소를 설치(양산군 조례 제980호)하여 기장읍, 장안읍, 일광면, 정관면, 철마면 등 5개 읍면을 관할하였다.
1986년 12월 양산읍 남부동 일부, 동면 석산리, 금산리 일부를 물금면으로 편입하였다(대통령령 제12007호). 1988년 5월 양산읍 남부동, 중부동, 북부동을 남부리, 중부리, 북부리로 명칭을 변경하였다(양산군 조례 제1063호). 1988년 12월 양산읍 북부리 일부(2,272㎡)를 중부리에 편입하였다(양산군 조례 제 1099호). 1991년 11월 웅상면이 웅상읍으로 승격되었다(양산군 조례 제1288호). 1995년 기장읍, 장안읍 2개읍과 일광면, 정관면, 철마면 3개면이 부산광역시 기장군에 이속되었다(법률 제4802호). 1996년에는 양산군이 시로 승격되었다(법률 제4994호). 양산읍이 중앙동, 삼성동, 강서동으로 분동되었으며(법률 제4994호), 물금면이 물금읍으로 승격되었다(법률 제 4994호). 1998년 웅상읍 덕계출장소가 설치되었다(양산시 조례 제108호). 2004년 1월 웅상민원출장소가 설치되었다(양산시 조례 제 340호). 2007년 4월 1일 웅상출장소를 설치하면서 웅상읍이 서창동, 소주동, 평산동, 덕계동으로 분동되었다(양산시 조례 제571호). 2010년 2월 중앙동이 중앙동, 양주동으로 분동되었다.

이상에서 살펴보면 양산은 삼국시대 이래로 행정구역의 명칭과 구역이 많은 변화를 겪어왔다. 행정구역 변동에서 가장 아쉬운 것은 1995년 양산군에 속해 있던 기장읍, 장안읍 2개읍과 일광면, 정관면, 철마면 3개면이 부산광역시 기장군에 편입된 것이라 할 수 있다. 당시 김영삼 대통령 시절로 외적으로는 민주화되었다고는 하지만 지역주민들의 의사를 물어보지 않고 일방적으로 단행하여 양산에 큰 손실을 초래하였다.

현재까지도 양산시를 부산광역시에 포함시키려는 시도가 끊임없이 나오고 있으며, 시민들의 의견도 엇갈리고 있다. 양산시는 자체적으로 재정자립도가 높기에 경남도에서 양산을 포기하지 않으려고 한다. 또한 양산시민들도 교육적인 이유로 부산광역시 편입을 원하는 여론이 일부 있기는 하나 대세를 이루지는 못하고 있다.

양산에는 천년고찰 통도사와 17개 부속암자가 있고, 많은 공단과 물금 신도시가 있고, 청정 자연이 살아 있으며, 양산팔경을 포함한 명산과 계곡이 있으므로 미래의 발전 잠재력이 아주 높다. 부산에 포함될 경우 양산은 공원묘지, 쓰레기 매립장 등 혐오시설만 들어오고 양산의 재정수입은 부산의 못사는 지역으로 빠져나갈 우려가 높다. 양산의 정체성을 지켜야 한다.

​2. 양산의 자연환경

 

지세상 특징은 태백산맥의 여맥이 남쪽으로 뻗어 내리면서 시의 북쪽인 밀양시·울산광역시의 산지부분을 형성함은 물론, 그 영향이 시의 남쪽인 부산의 북부까지 지속되는 관계상, 고봉준령이 상당한 범위에 걸쳐 있다. 이들 산지부의 곡저부에는 곳곳에 분지형 저평지및 하천유역의 침식평야 지구가 전개되고 있다.

북서부에서 남쪽으로 낙동강이 남류하며 이들 산지부에서 흘러 내리는 당곡천·염포천·원동천·상림천·양산천 등을 이루면서 모두 낙동강에 합류되고 있다. 양산천지구에서 북동쪽으로 경주의 모화지구간에는 양산단층선(梁山斷層線)이 통과하고 있어서 지형상의 특이지구를 형성하고 있다.

북부의 하북·웅상에는 취서산(聚西山, 1059m)·시살등(981m)·정족산(鼎足山, 700m)·천성산(天聖山, 812m)·원효산(元曉山, 922m)·대운산(大雲山, 742m), 서부의 원동·물금에는 염수봉(鹽水峰, 816m)·천태산(天台山, 631m)·토곡산(土谷山, 855m)·오봉산(五峰山, 450m)이, 그리고 부산의 접경지구인 남부의 동면에는 장군봉(將軍峰, 750m)·금정산(金井山, 801m) 등이 솟아 있다.

한편 동부쪽에는 북동부에는 회야강이 대운 및 원효산지에서 발원해 북류해 울산만쪽으로 흘러가며, 또한 원효산지 및 철마산지간을 수영강이 발원해 남류하다가 부산의 수영만으로 흘러든다.

기후는 남해안에 근접함으로 난대성의 남해안 기후에 속하나 내륙의 산간지구는 한서의 차가 큰 편이다. 연평균기온은 15℃이며, 1월 평균기온 4.8℃, 8월 평균기온 27.5℃, 연강수량은 1,135.8㎜이다.(2007년 기준)

지질은 북북동 남남서 주향의 양산 단층선을 경계로 하여 서부는 경상계 신라통의 상부층의 안산암류와 이르러 다시 관입한 화강암유의 화성암으로 되어 있으며, 동부는 혈암·사암· 니회암·섬록색 혈암 등의 덮인 경상계 신라통의 울산층으로 되어 있다. 식생은 온대의 특성을 보여 편백·리기다소나무·오동나무 등이 자라고 있다.

3. 양산의 역사내용

 

선사시대 인간주거의 유력한 증거가 되는 여러 패총과 유적들이 여러 곳에 산재하고 있어 신석기시대부터 사람들이 터전을 잡았을 것으로 추정되는 양산은 지리적으로 신라 세력의 중심지였던 경주와 금관가야의 중심이었던 김해의 사이에 위치하고 또, 낙동강 하구 물금에서 언양에 이르는 긴 골짜기는 낙동강과 경주를 연결하는 긴 통로이며, 『삼국사기』에도 신라와 가야가 전투를 벌인 기사가 여러 차례 보이는 것으로 보아서 두 세력이 충돌하다 일찍부터 신라의 세력권으로 편입된 지역으로 보인다. 또한, 665년(문무왕 5)에 신라가 상주(上州)·하주(下州)를 개편해 양산지방에 삽량주(揷良州)를 신설한 것으로 보아 삼한시대의 양산은 한반도 남동지역에 존재하고 있던 변진 24국 중에서 불사국(不斯國)과 호로국(戶路國)에 속했음을 알 수 있다.

646년(선덕여왕 15)에 자장율사가 이 지방에 통도사를 창건했으며, 문무왕이 상기한 대로 상주와 하주를 분할해 삽량주를 신설했고, 687년(신문왕 7)에 성을 쌓았다. 또한, 757년(경덕왕 16)에 주명을 양주(良州)로 고치고 헌양현(巘陽縣)을 영현으로 하였다. 삼국시대 이전 유적으로는 양산패총, 하북면 신평 청동기유적, 다방동 패총, 하북면 순지리, 웅상 지역과 명곡리 취락지와 부부총 유적이 있다.

983년(성종 2)에 전국에 12목을 설치하고, 또 995년 7월에 전국을 10도로 나누었는데, 이때 양주군은 영동도(嶺東道) 경주목의 소속이었다. 940년(태조 23)에 양주(良州)는 양주(梁州)로 개칭되었고, 1018년(현종 9)에 방어사를 두고 기장현과 헌양현을 울주로 이속하고, 동평현(東平縣)을 영현으로 삼았다. 그러나, 원지배하에 들어와 몽고의 간섭으로 관제를 정비하면서 양주는 밀성군(密城郡)에 병합되었다가, 1304년(충렬왕 30)에 다시 복구되었다. 속현으로는 동평현, 기장현이 있었으며, 별호로는 선춘(宣春), 순정(順正) 등의 명칭이 있었다.

양주는 1413년에 지방행정 개편 때에 양산군으로 개칭되었으며, 1405년에 ,동래현으로 이속했다가 1409년에 동래현으로 부터 양주에 속하게 했던 동평현을 1428년(세종 10)에 다시 동래현으로 이속하였다. 『세종실록지리지』에 의하면 세종 때의 호구수는 양산군이 425호 937명, 동평현이 108호 342명, 기장현이 174호 397명이었다.

1592년(선조 2)에 임진왜란이 일어나 1599년에 끝이 났으나, 이로 인해 군이 황폐해져 동래부에 폐합되었다가 1603년에 복구되었으며, 기장현 역시 1599년동래부에 폐합되었다가 1617년(광해군 9) 현을 복구하였다. 1771년(영조 47) 양산군의 호구수는 2,079호 1만 2178명이었고 1759년 기장현의 호구수는 2,687호 1만 630명이었다.

1895년(고종 32)년에 기장현을 군으로 개편하고, 1897년 전국을 13도로 하고 양산군을 양산면·동면·물금면·원동면·상북면·하북면·구포면·대저면의 8개면으로 하였다. 1906년에는 외남면과 웅상면을 울주군에서 편입하고 구포면을 동래군으로, 대저면을 김해군으로 이관하였으며, 1910년외남면을 다시 울주군으로 이속하였다.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기장군을 동래군으로 통합하였다. 1919년 양산의 3·1운동은 엄주태(嚴柱泰) 등 청년층이 주도해 3월 27일 궐기했으며 계속해 일본상품불매·상해임정 자금지원운동 등으로 번져 나갔다.

광복 이후 경제개발 정책의 와중에서 급속히 발전한 양산군은 1970년 군의 중앙을 남북으로 관통하는 경부고속도로가 개통되었으며, 1973년 7월 1일동래군을 흡수하였다. 1974년 10월 26일에는 원동면 이천출장소를 설치했으며, 1979년 4월 7일양산면이 1980년 12월 1일기장면이 각각 읍으로 승격하였다.

또한 1983년 2월 15일 서생면으로 울주군으로 이속하고, 1985년 10월 1일 장안면이 읍으로 승격되었으며, 1986년 11월 1일 동부출장소를 설치해 기장면·장안면·일광면·정관면·철마면을 관할하게 하고, 1991년 11월 20일 웅상면을 읍으로 승격, 1995년 3월 1일 동부 등 5개 읍·면이 부산광역시에 편입되었다. 1996년 3월 1일 양산군이 양산시로 승격되고 양산읍이 중앙동, 삼성동, 강서동으로 분동하였다. 물금면은 읍으로 승격되었다. 1998년 4월 1일 덕계출장소가, 2004년 1월 3일 웅상민원출장소가 각각 설치되었다. 2007년 4월 웅상읍이 서창동, 소주동, 평산동, 덕계동으로 분동되었다.

4. 양산의 산업과 교통 내용

 

농경지 면적은 54.10㎢이며, 잔여지구는 임야 및 기타지역으로 되어 있다. 경지면적은 논이 40.80㎢, 밭이 13.36㎢로서 각각의 점유비는 논이 75.4%, 밭이 24.6%로 되어, 논이 밭보다 약 2배 가량 높게 경작되고 있다. 시의 농가 호수는 3,384호, 농가 인구는 1만 1168명으로서 시 인구에 대한 농가 인구율은 4.7%에 달한다.

주요 작물로는 주곡인 쌀을 비롯해 보리·콩·잡곡 등이 재배되며 참깨·들깨·피마자·해바라기 등의 특용작물과 고등채소 등의 원예작물이 경작되고 있다. 대도시 근교지대의 이점을 활용해 기업적 목적의 축산업도 활발해 우유의 채집을 목적으로 한 젖소사육과 양계도 특히 활발한 편인데, 주로 상북·웅상지구에 축산업이 현저히 나타난다. 양산은 산지가 많아 경지율이 12.7%로 낮으며 농업 인구는 9.5%이다. 부산의 교외 지역으로 젖소와 닭 사육이 경상남도 제일이다.

2008년 현재 총 사업체수는 1만 5635개 업체이고, 총 종사자수는 8만 8353명이다. 농수산업 관계의 서비스업은 5개 업소에 73명이 고용되어 있다. 제2차 산업에 속하는 광공업을 보면, 시 관내에 11개의 광구가 소재하고 있으며, 4개 업소가 광업 관계 활동을 통해 87명의 종업원을 고용하고 있다. 제조업은 2,639개 업소에 4만 1018명이 고용되어 있다. 양산은 지방 공업단지 개발이 완료되어 부족한 부산의 공업 용지 공급에 큰 역할을 하고 있으며, 경상남도 전체 광공업 취업자의 11.6%를 차지하고 창원 다음으로 제조업 취업자가 많다.

이것은 경상남도 전체에 대해 사업체수 및 종업원이 각각 7.2%, 12.0%의 비중을 점해 상대적으로 본 시의 고용이 인구에 비해 공업의 의존도가 대단히 큰 것을 알 수 있다. 이것은 본시와 인접한 대도시 부산시의 용지난과 고지가 등에 비추어 상대적으로 유리한 입지여건을 지닌 본 시가 이전업체를 견인하고 새로운 공장시설을 유치케 된 것을 반영한 것이며, 신흥 공업도시에로의 새로운 부상과 발전도 대도시권 교외지역의 공통적 특성과 일치된다.

제3차 산업에 속하는 상업 및 서비스부문의 특성을 보면 총 사업체수 1만 2988개 업체가 있다. 여기서 제3차 산업의 구조는 활발한 공업기능을 지원하는 생산·유통·금융기능이 유기적으로 연계되어 있음은 물론, 시민생활의 필요에 부응하는 소비기능도 적절히 갖추어져 있음을 나타내고 있다.

상업활동은 여러 개의 정기시장이 있었으나 현재는 서창동 서창장과 상북면 석계장이 4·9일에, 덕계동 덕계장과 하북면 신평장이 3·8일에, 물금읍 물금장이 5·10일에 열리는데 주요 거래품목은 어류인 갈치·고등어·게와 밤·감 등이 거래된다. 그러나 주요 생활필수품은 가까운 부산의 대형백화점을 이용하기도 한다.

교통은 7번·35번국도가 울주군과 부산시를 남북으로 연결되고, 고속도로는 울주∼부산과 연결, 철도의 경부선이 남서쪽의 낙동강 변을 따라 부산과 연결되는 등 대체로 편리한 편이다. 양산시를 통과하는 고속국도 노선은 고속국도 1호선(경부고속도로) 고속국도 19·2호선(양산·구포간 고속도로)으로 양산시내 통과 총 노선연장은 31.9㎞이며 포장율은 100%이다. 양산시내 통과 국도는 국도 7호선, 국도 35호선 2개 노선이며, 지방도는 총 6개 노선으로 연장은 140㎞이다. 현재 국가지원 지방도 60호선(김해·좌천)와 김해·원동·상북(울산)을 연결하는 국가지원 지방도 69호선이 계획되어 있다. 군도는 도시 내 주요지점과 농촌지역을 연결하며 총 연장 69.9㎞ 중 27.1㎞인 38.8%가 포장되어 있다. 경부선 철도 1개 노선이 운행 중에 있으며 경부고속철도 1개 노선이 계획 중에 있다. 부산지하철 2호선의 호포 차량기지가 있으며 양산역까지 운행되고 있다.

5. 양산 관광

 

양산지방은 수려한 산천과 고찰이 많기로 이름난 고장이다. 양산의 영산인 취서산의 깊은 계곡에 자리잡은 통도사는 합천의 해인사, 전라남도 순천의 송광사와 함께 우리나라 3대 사찰 중의 하나로 대웅전을 비롯해 보물급의 수많은 불교문화재가 산재하는 국내 굴지의 관광명소이다. 통도사에 이르는 약 1.5㎞의 노송 숲은 터널을 이루어 새소리, 맑은 물소리와 더불어 선경을 방불하게 하는 가경으로 사시사철 관광객의 발길이 끓이지 않는다.

천성산은 산천이 수려하고 기암괴석이 솟아 있어 제2의 금강산이라고 하는데, 계곡에는 통도사의 말사이자 여승들의 수도장인 내원사가 있어 시인 묵객과 탐승객이 줄지어 찾는다. 이 곳에서 남서쪽으로 약 4㎞ 떨어진 원효산 계곡의 홍룡폭포도 이 고장이 자랑하는 절경 중의 하나이다.

서창동 삼호리의 서창장은 4·9일, 덕계리의 덕계장은 3·8일에 장이 선다. 그리고 상북면 석계리의 석계장은 장날이 4일과 9일이고, 하북면 순지리의 신평장은 3일과 8일에 장이 선다.

신라 눌지왕 2년(418)부터 경덕왕 16년(757)까지 약 340여 년간 불려온 양산의 옛 이름를 딴 삽량문화제는 이 고장의 뛰어난 문화유산을 이어받아 계승하고 발전시키기 위한 문화예술축제이다. 가야진용신제는 원동면 용당리에 있는 ‘가야진사’의 제례를 바탕으로 형상화한 행사이다. 통도사 개산조 자장율사의 제사일인 음력 9월 9일을 전후하여 열리고는 개산대제는 자장율사에 대한 추모와 통도사 창건을 축하하는 행사로서 개산대제 법요식과 자장율사 가사 친견, 유치원 재롱잔치, 기념 합창제등 다채로운 문화행사가 열린다.

2002년에 준공한 남부동의 양산문화예술회관은 대공연장 및 소공연장과 전시실, 야외공연장, 연습실 등이 있으며 명실공히 양산문화의 대표 공간으로 자리 잡고 있다. 하북면 지산리의 통도사성보박물관은 사찰전래의 문화재를 보존 전시하고 이에 대한 체계적 연구를 통하여 일반 대중의 불교문화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도모하기 위한 취지에서 건립되어 1999년에 개관하였다. 국보 1점과 보물 17점을 비롯하여 약 3만여 점의 불교문화재를 전시하고 있다. 또한 국내 유일의 불교회화 전문박물관이다.

2008년 현재 종합운동장이 2개, 체육관 1개, 테니스장 3개, 게이트볼장이 1개 있다. 북부동의 양산종합운동장은 주경기장 및 실내체육관과 보조경기장을 갖추고 양산시의 주요 각종 체육경기 및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이 고장은 수려한 자연경관과 어우러진 이름난 골프장을 갗추고 있다. 36홀의 근대식 국제적인 골프장인 통도컨트리클럽, 27홀로 짜여진 동부산컨트리클럽, 매곡동의 양산에이원(A·one)컨트리클럽 등이 대표적이다.